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TOTAL ARTICLE : 873, TOTAL PAGE : 1 / 44
[기자회견] 최저임금 무력화 불법,편법,꼼수 해결촉구! 전국동시다발 노동청 앞 기자회견
 전남본부  | 2018·02·08 10:07 | HIT : 140 | VOTE : 44
2018년 2월 7일 오전11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불법,편법 사업장들에 대한 노동부의 대대적인 근로감독을 촉구하기 위한 기자회견이 전국 동시다발로 노동청 앞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전남은 고용노동부 여수지청과 목포지청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진행하였습니다.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산하 각 시군지부 지부장들과 학교비정규직노조, 마트노조, 건설노조, 금속노조, 공공운수노조 대표와 간부등 50여명이 참가하였습니다.

기자회견은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윤부식 본부장의 대표발언과 참가 단위 대표자의 기자회견문 낭독, 실제 근로시간 단축 꼼수의 피해 당사자인 이마트노조의 현장발언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기자회견 후에는 지청장과의 면담을 통해 저임금 편법, 탈법 사례에 따른 민주노총의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적극적인 근로감독을 촉구하였습니다.


<기자회견문>

노동부는 최저임금 위반 불법, 편법, 꼼수에 대한 대대적인 근로감독에 나서라.

최저임금 시급 7,530원이 시행된 지 1달이 지나고 있다.
시급 7,530원, 1일 8시간 기준 월 1,573,770원은 누구나 지켜야 할 법정 최저임금이다.

최저임금은 직접적으로 250만 명, 간접영향까지 460만 저임금 노동자의 임금과 직결되어있다.
그러나 1월 첫 월급을 받기도 전에 쓰레기 언론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나라가 당장 망할 것처럼 나발을 불어대기 시작했다. 단 한 번도 영세 자영업자의 편이 된 적이 없는 보수수구 정당들, 전문가로 위장한 재벌 홍위병들이 마치 그들의 대변인이라도 된 마냥 최저임금 인상을 영세 자영업자와 경제를 망가뜨리는 주범이라는 주홍글씨를 새겼다.

최저임금은 노동자와 그 가족의 최소한의 삶의 조건을 보장하는 마지막 방어선이다. 월 200만원 수준의 최저임금 보장은 이미 사회적 동의와 합의가 이루어졌고, 지난 대선에서 반대하는 후보들이 없었을 정도이다. 그런데 지금 월 157만원 수준의 최저임금조차 무위로 돌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것은 노동자들의 삶을 무너뜨려 야만의 사회를 만들자는 것에 다름 아니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공포 마케팅은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기 위한 온갖 꼼수와 편법, 불법을 조장하고 확산시키려는 것과 함께 산입범위 확대, 지역·업종별 차등적용 등 최저임금 제도개악과 2019년도에 적용되는 최저임금 인상을 최대한도로 억제하기 위한 거대한 음모다.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현장에서 무자비하게 자행되고 있는 불법과 탈법을 막아내는 것이다.
시급 7,530원을 지키지 않는 것, 수당과 상여금을 삭감하거나 기본급으로 전환해 돌려막는 것, 임금 삭감을 위해 강제로 취업규칙 변경에 서명을 강요하고, 심지어 동의서명 조차 받지 않고 임금체계 개악을 하는 것, 무급 휴게시간을 일방적으로 늘리고 노동시간 단축꼼수를 부리는 것, 최저임금 인상을 이유로 해고를 자행하는 것. 이 모든 것이 불법이고 탈법행위다.

지금 당장 바로잡지 않으면 최저임금 인상은 빈껍데기가 되어 버릴 절박한 상황이다.
법의 사각지대에서 법정 최저임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곳곳에서 피해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최저임금은 올랐는데 월급이 오르기는커녕 오히려 삭감된 월급봉투를 받아든 노동자들의 울분이 쏟아지고 있다. 노동부는 현장을 무법천지로 만들고, 노동자의 생존권인 최저임금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고 있는 모든 불법, 탈법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 형식적 근로감독이 아니라 법망과 근로감독의 칼날을 피해 확산되고 있는 불법과 편법, 꼼수를 적발하고 바로잡기 위한 적극적인 근로감독에 나서야 한다.

스스로 최저임금 위반을 진정하고 고소한 사건뿐만 아니라 피해를 입을까 두려워 익명으로 제보하는 수많은 사안에 대해서도 형식에 연연하지 말고 근로감독에 나서야 한다. 최저임금 위반 불법을 합법으로 둔갑시켜주는 범죄의 기술을 지도하며 돈벌이에 몰두하는 악질 노무사에 대한 강력한 행정제재와 지도가 요구된다. 고용유지와 최저임금 준수를 전제로 지원하는 일자리안정자금을 악용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되어야 한다. 공공부문에서 자행되는 최저임금 위반과 꼼수, 편법에 대해 원청의 책임을 분명히 하고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

민주노총이 운영하는 1577-2260으로 최저임금 위반 사례도 계속해 접수되고 있다. 노동청은 민주노총 지역본부, 상담기관과 적극 협조하여 신고·접수된 최저임금 위반 사업장에 대한 행정지도 등 적극적인 근로감독에 나서야 한다. 노동부가 최저임금 위반 불법과 탈법에 대해 생색내기 근로감독과 수수방관으로 일관한다면 정부를 최저임금 위반의 공범으로 규정하고 투쟁에 나설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

2018년 2월 7일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873   [기자회견]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더불어 민주당 규탄 기자회견  전남본부 18·03·15 69 20
872   [기자회견] 근로기준법 개정안 졸속 처리 더불어민주당 규탄한다!  전남본부 18·03·09 68 27
871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5기 출범식  전남본부 18·03·02 129 36
  [기자회견] 최저임금 무력화 불법,편법,꼼수 해결촉구! 전국동시다발 노동청 앞 기자회견  전남본부 18·02·08 140 44
869   [성명서]이윤보다 사람이다. 기업살인처벌법 제정하라!  전남본부 17·05·12 301 36
868   민주노총전남본부 총파업대회, 전남민중대회 개최  전남본부 16·10·04 484 42
867   (가칭)여수국가산단 정상화를 위한 전남도민 대 토론회 제안 기자회견 가져  전남본부 16·07·28 485 40
866   한상균 위원장 8년 구형 규탄...독재권력에 부역한 범죄행위로 기록될 것  전남본부 16·07·28 372 32
865   [한상균위원장 최후진술]  전남본부 16·07·28 251 37
864   [성명서]현대제철은 비정규직 양산하는 도급화를 즉각 중단하라!  전남본부 16·07·28 222 26
863   비정규직 늘리는 현대제철의 공정도급화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 가져  전남본부 16·07·28 175 31
862   순천시 송산초등학교 학생들, 금속노조 유성기업 지회에 기부금 전달  전남본부 16·07·28 177 32
861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전남예선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우승  전남본부 16·07·28 190 31
860   이기권 노동부장관은 청년팔이 사기마케팅 중단하고 즉각 퇴진하라!  전남본부 16·07·28 185 25
859   건설장비노동자 불법파견-불법도급 중단하고, 노동자로 인정하라!  전남본부 16·07·28 191 27
858   전남본부, 한규협 최정명 고공농성 지원 상경투쟁 전개  전남본부 16·07·28 179 27
857   여수광향항만 예선지회, 예선운영제도 개선촉구 결의대회  전남본부 16·07·28 205 27
856   학비 전남지부 전남도교육청 규탄! 임단협 승리! 노숙농성 돌입  전남본부 16·07·28 194 26
855   조선업종 대량해고 위기와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전남도, 전남도의회 간담회 가져  전남본부 16·07·28 198 28
854   한상균 위원장 석방촉구 전남지역 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  전남본부 16·07·21 219 30
123456789104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