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TOTAL ARTICLE : 178, TOTAL PAGE : 1 / 9
[기자회견문]일반해고 취업규칙불이익변경 정부지침 철회하라!
 전남본부  | 2016·01·29 11:28 | HIT : 236 | VOTE : 33
일반해고 취업규칙불이익변경 정부지침 철회하라!

노동부는 여론수렴 간담회가 연출이라는 것이 들통나자, 기습적으로 쉬운해고 정부지침을 발표했다. 노동자 피해당사자의 합의가 없는 정부지침 일방발표는 원천무효이다.
즉각 철회하라!

대통령은 본인이 직접 나서서 경제단체 입법촉구 서명운동을 하는 생쇼를 하면서 국민을 겁박하며 관제데모를 벌이고 있다.

한국노총을 압박해 받아낸 노사정야합까지 파기되자 완전히 명분을 잃은 노동부는 직접 노동현장의 의견을 수렴한다며 노조대표를 뺀 노사간담회를 열었고 노동자 대표가 공감했다는 거짓발표를 했다. 노동자와 국민을 기만한 거짓말이 들통나자 쉬운해고 취업규칙변경 정부지침을 기습적으로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쉬운 해고와 취업규칙 변경의 조속한 시행이 아니라 그 효력의 당사자인 2천만 노동자가 반대하고 있는 노동개악 시도의 포기선언이 필요할 뿐이다.

민주노총이 수차례 밝혔듯이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혁은 노동자를 맘대로 해고하고 비정규직을 확대하는 노동개악이며 노동참사이다.

노동계의 숱한 요구에는 귀닫고, 재벌 대기업의 청부업자가 돼 노동개악을 민생살리기라고 기만하는 폭력적인 박근혜 독재정권과 청와대 행정독재 앞장서며 직권을 남용한 이기권 노동부 장관은 즉각 물러나라!

민주노총 전남본부는 법적효력 없는 행정지침을 결코 받아들일수 없으며 전남본부 6만 조합원의 총단결 총투쟁으로 현장에서부터 노동개악 정부지침을 무력화 시켜나갈 것이다.

또한, 23일 서울에서 열리는 총파업 선포대회를 시작으로 다음주 민주노총 총연맹 방침에 따라 총파업에 나서 노동개악을 분쇄하고 노동자 민중의 생존권을 지킬 것이다.

총파업 뿐만아니라 노동자 민중의 정치세력화를 통해 정치투쟁의 무기를 높이들고 4월 총선투쟁에서 반드시 승리해 재벌기업의 청부업자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 노동개악 입법을 위해 정권의 하수인을 자처한 반노동, 반민주, 반민중세력을 심판하고 노동자 민중세상의 활로를 개척해 나갈 것임을 천명한다.


2016년 1월 22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전남지역본부
  
  [기자회견]전남지역 시민사회단체 민주노총 총파업 지지 기자회견  전남본부 16·01·29 293 33
  [성명서]서울고법의 전교조 법외노조 판결 규탄 민주노총전남본부 성명서  전남본부 16·01·29 239 3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Untitled Document